13인의 기독교 지성, 아나뱁티즘을 말하다: (Engaging Anabaptism)

Book, 2015, 240 pp
Borrowed Items Ship free with Membership

아나뱁티스트 전통은 “개혁의 기형”이라고 불렸던 때가 있었지만, 주요 신학자들과 윤리학자들에게서 또 다른 차원의 관심과 존중을 받고 있다. 이 책은 이런 새로운 관점들을 들려준다. 13인의 개신교와 가톨릭 학자들이 아나뱁티스트-메노나이트 전통이 자신들의 신앙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이야기 한다.

재미있는 자서전적 스타일로 쓰여진 글들은 칭찬과 신랄할 비판을 균형있게 다루고 있으며, 에큐메니칼 대화의 모델로서 리처드 헤이스, 리처드 마우, 낸시 머피, 사무엘 에스코바, 스탠리 하우어워스, 제임스 맥클렌던 등의 글이 실려있다.

Also available in English.

"These conversations are must reading for those who have forgotten the radical nature of Anabaptism or who consider the issues raised in the 16th century blase in this postmodern time." Lydia Harder, Toronto Mennonite Theological Centre
TypePrint
GenreAcademic Theory/Thesis
ExpressionGeneral Writing/Recording
Topic
AudienceAdults
LanguageKorean
PublisherDaejanggan
ISBN978-89-7071-360-1

Reserve for:

Please provide your contact information. We will check this item's availability and get back to you soon with the price and expected time of delivery.

Sorry, we are not able to process special orders for your country.